나는 책읽기를 정말 좋아한다. 하루에 몇 권을 읽는다고 딱히 꼬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가급적이면 가까이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서 다른 사람들이 내게 물어보면 나는 열심히 읽으려고 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게 나에게 유익이 된다는 사실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나 자신이 책을 통해서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었기에 나는 앞으로도 책을 계속 보게 될 것 같다. 그런데 책을 읽다보면 여러 문제가 발생한다. 내가 무슨 책을 읽어야 할지도 잘 모르겠고 어떻게 하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지도 고민이 된다. 새로 출판되는 책이 정말 많기 때문이다. 하루에 1권을 읽는다고 가정했을 때 10년이면 대략 4000권에 가까운 책을 읽을 수 있는데 현재 1년에 출간되는 책의 종류가 몇 권일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나는 장담할 수 있다. 엄청난 독서광이라고 할지라도 세상에 존재하는 책을 전부 보기는 불가능하다고 말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책을 읽어야 할까? 답은 간단하다. 어떻게 책을 읽어야 할지에 관하여 서술한 책을 보면 된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을 정립하여 독서습관을 새롭게 잡아나가면 이에 대한 갈증을 어느 정도는 해결할 수 있다.

 나 역시 독서법에 대한 갈증이 있었고 그래서 여러 관련서적을 읽었다. 그 중에 오늘 소개할 도서는 ‘지식을 경영하는 전략적 책읽기’라는 책이다. 이 책에서는 내가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책을 읽을 때의 유의사항, 독서토론이 주는 이익, 작가가 읽은 도서 중 감명 깊게 보았던 책의 소개 등 우리가 읽으면 유익한 사항이 많다. 다독가이든 그렇지 않든 간에 이 책은 우리에게 많은 도움을 준다.

 책을 보면서 특이했던 점은 바로 ‘발자취를 남기는 자’와 ‘원문보호주의자’에 관한 필자의 관점이었다. 이렇게 말하면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에 쉽게 이야기해보도록 하겠다. 발자취를 남기는 자는 책을 보면서 열심히 내용을 필기하고 감명 깊게 본 부분을 접기도 하는 등 책에 자신이 보았다는 표시를 하는 사람을 의미하고 원문보호주의자는 책을 깨끗하게 보는 사람을 의미한다. 저자는 발자취를 남기는 사람을 강하게 지지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나는 책을 볼 때 메모를 하고 밑줄을 긋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지라 이 부분을 유심히 보게 되었다. 만약 발자취를 남기면서 책을 보게 되었을 때 이런 유익이 있다면 나 역시 이렇게 실천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만약 시도해보고 나와 맞지 않는다면 안하면 그만이다.

 솔직히 책에 굶주리고 책을 읽어야 할 절실한 감정을 느끼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회사에 가서 시키는 일만 대충하면 월급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퇴출대상이 되고난 후에야 이전의 잘못을 후회한다. 이러면 안된다. 항상 우리는 무슨일을 하든지 준비되어있어야 하고 이런 준비 중 독서는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저자는 책에서 ‘시간이 없다고 핑계를 대는 사람들은 평생 책을 읽지 못한다. 책은 지금 읽어라.’라는 말을 한다. 사실 나도 얼마 전까지는 책을 볼 시간이 없다는 핑계를 대며 책을 멀리했었기 때문에 위에 적힌 말을 보고 뜨끔했다. 지금은 물론 책을 열심히 읽으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이전보다는 덜 뜨끔할 것 같다(그래도 반성을 많이 해야 된다^^).

 우리보다 나이가 많은 어른들이 똑같은 이야기를 하는 데는 반드시 그 이유가 있다. 우리는 그 이유를 파악하고 우리의 삶에 그 원리를 적용시켜서 어른들이 했던 실수를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인생을 올바르게 경영해야 한다. 또한 이러한 방향성을 잡기 위해서 끊임없이 책을 보고 노력하는 가운데 우리의 레벨을 향상시킬 수 있다. 책을 간절히 원하고 책에 대한 방향성을 잡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좋은 책이다.

블로그 이미지

정선비

책과 언어, 음악을 통해 평화를 얻고 싶어하는 이의 소소한 일상 (강연, 출판 및 원고 문의 : elcshawn@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