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창통당신은이셋을가졌는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경영혁신
지은이 이지훈 (쌤앤파커스, 2010년)
상세보기


 얼마전에 안철수 선생님이 쓴 '영혼이 있는 승부'라는 책을 다시 한 번 보게 되었다. 한국에서 몇 안되는 존경할만한 사람 중 한 분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출판한 책은 가급적이면 꼭 사서 보는 편인데 이 책을 읽다보면 안철수 선생님이 강조한 혼이라는 것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사실 살아가면서 우리는 고민해야 할 것이 많다. 꿈을 고민해야 하고, 청년이라면 자신의 배우자와 결혼생활 그리고 집과 돈문제를 고민해야 하며 가족이 딸린 가장이라면 배우자와 자식들을 먹여살릴 궁리를 해야 된다. 은퇴하면 끝? 아니다. 이 때부터 뭘하며 살아야 될지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다. 그렇게 따지면 우리는 사실 평생 고민하며 사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은 사람이 살아가는 데 있어서 그리고 기업이 성공하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3가지의 원리를 혼,창,통이라는 말로 표현한다. 책을 읽으면서 맞다라고 무릎을 친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그만큼 이 책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핵심원리를 잘 표현했다.  



 첫째로 혼은 우리가 가져야 될 꿈과 비전을 뜻한다. 기업으로 표현하자면 기업문화 및 기업정신정도가 되겠다. 사람이 잘되고 못되고는 그 사람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결정된다는 것을 우리는 수많은 자기 계발서를 통해 익히 들어서 알고 있을 것이다. 기업 또한 어려울 때나 즐거울 때나 확실한 기업문화 아래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려면 기업의 핵심을 나타내고 기업인들의 혼을 일깨워 줄 수 있는 비전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혼은 매우 중요한 가치이다. 

 두번째의 창은 끊임없는 노력과 올바른 방향성이다. 현대에는 하루에만도 엄청난 정보가 쏟아지고 있다. 서점에 하루에 출판되는 책이 몇 권일것 같은가? 솔직히 나도 모른다. 개인적으로 나도 책을 적게 읽는 편은 아니지만 세상에 나오는 책을 다 읽었느냐? 라고 묻는다면 나는 절대로 Yes라고 대답할 수 없다는 것을 확신할 만큼 최근에 나오는 정보의 양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 가운데서 '본인이 필요한 정보를 취합하고 얻은 지식을 실천함으로써 개인의 발전을 꾀하는 것' 이게 바로 창이라 할 수 있는데 대부분 직장에 들어가면 회사에서 시키는 일을 하기에 바쁘고 개인에게 필요한 노력은 하지 않게 되는 모습을 많이 보게 된다. 솔직히 나도 전의 회사에서 그랬다. 바람직하지 못한 자세다. 하지만 대부분이 자신의 가치를 발전시키는 데에 소홀하기 때문에  조금만 노력해서 자신의 가치를 업그레이드 하면 회사에서 승승장구할 수 있다. 하지만 이게 어렵기 때문에 성공하는 사람이 드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성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닐지도 모른다. 

 마지막의 통은 상호간의 소통을 말한다. 꿈이 있고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 것 같은가? 아마 다른 사람들의 능력과 사정을 이해하지 못하고 혼자 폭주할 것이다. 우리는 혼자사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사실은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협업하여 큰 가치를 만들어내야 하는데 사실 그렇지 못한 사람들을 주변에서 많이 본다. 꾸준한 노력을 통해 다른 사람과 소통하여 큰 일을 할 수 있는 마인드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작가는 이 3가지의 가치 각각이 중요하다고는 하지 않는다. 혼만 있고 창과 통이 없는 사람은 무대포로 일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고 창만 있는 사람은 방법론적인 측면에서 무지하기 때문에 삽질을 할 가능성이 크며, 통만 있는 사람은 자신의 능력보다는 사내정치나 빽에 의존하는 무능력한 삶을 살게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작가는 이 3가지의 가치 혼,창,통을 전부 가지기 위해 노력하는 삶을 통해 자신의 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여러번 강조한다.  

 나는 여태까지 창만 있었기에 엄청난 삽질을 했었다. 특히 외국어 공부 측면이 그랬었는데 올바른 목표와 방향성을 가지고 공부를 하지 못했고 그렇게 기를 쓰며 한 공부도 집안에 박혀서 혼자 했으니 창만 있었던 게 맞고 이를 통해서 내가 부족했던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책을 읽으면서 나한테 하는 얘기인 것 같아 마음에 많은 깨달음을 주어 감사했고 앞으로 혼,창,통을 모두 가질 수 있는 사람이 되기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정말 좋은 책이다. 꼭 읽어야 할 필독서라고 할 수 있다. 강력 추천한다.


'정선비의 책 > 정선비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리다  (2) 2010.12.06
코끼리와 벼룩  (0) 2010.12.05
혼,창,통  (0) 2010.12.05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0) 2010.12.04
뉴욕의사의 백신영어  (2) 2010.12.04
공부하는 독종이 살아남는다  (4) 2010.12.03
블로그 이미지

정선비

책과 언어, 음악을 통해 평화를 얻고 싶어하는 이의 소소한 일상 (강연, 출판 및 원고 문의 : elcshawn@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