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천재로만드는독서법
카테고리 인문 > 독서/글쓰기 > 독서 > 독서법
지은이 서상훈 (지상사, 2008년)
상세보기

 책을 읽는 법을 몰라서 독서를 하지 않는다는 사람을 나는 가끔 만난다. 시간이 없다는 사람들도 만난다. 책을 읽지 않는 사람들은 어쨌든 여러가지 이유를 든다. 뭐 개인의 사정은 내가 잘 모르지만 이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은 것은 하나다. 그래도 읽으면 도움이 된다는 것.

 내가 책을 읽는 목적은 단 하나다. 많이 알고 많이 벌고 싶기 때문이다. 일단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지성인으로써 다른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뒤쳐지는 것을 싫어할뿐더러 지식을 갈구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에 나는 대개 하루에 책을 1-2권씩은 꼭 본다.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다. 하지만 나는 책을 읽었을 때와 읽지 않았을 때의 느낌이 확실히 다르다. 뭔가 해야 될 것을 빼먹은 느낌이라고나 할까? 좋은 습관인지 나쁜 습관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는 지금까지는 이게 좋은 습관이라고 생각한다. 

 
 책을 읽으면 확실히 아는 것이 많아지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과의 경쟁에 있어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오늘 리뷰할 책인 '나를 천재로 만드는 독서법'역시 이 부분을 강조한다. 열심히 읽고 그 내용을 정리하면서 다른 사람들과 나누면 자신의 지식수준이 향상된다는 말을 하는데 읽으면서 구구절절 공감했다. 역시 교보문고에는 좋은 책이 많다. 

 이 책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다독 그리고 자주보기다. 간단하게 얘기하면 다음과 같다. 우리는 대개 얼마전에 공부한 것을 쉽게 잊어버리는데 이렇게 되지 않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지식을 채워넣어야 한다는 뜻이다. 밑빠진 독에 물이 새더라도 지속적으로 물을 넣어주면 물이 가득차있는 것처럼 말이다. 저자는 우리에게 끊임없는 공부를 강조한다. 나 역시 이 의견에 공감하고 시간 날 때마다 책을 보고 있다. 하지만 그래도 내 머리는 구멍이 큰지 지식이 많이 빠지고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또한 이렇게 빠지는 지식을 잡기 위해서 저자는 필사와 독후감 및 의견교환을 강조한다. 우리가 이렇게 발달된 세상에서 살 수 있는 이유는 사실 기록의 힘이 크다. 후대에 전할 수 있는 지식이 없었다면 아마 우리들의 생활은 아주 오래전의 원시인들과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내가 읽고 기억한 것을 다시 기록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면 아마 그냥 한 번 읽고 덮어버리는 것보다는 훨씬 오래 갈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자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책에서 밝혔기 때문에 나는 이에 매우 공감하며 읽을 수 있었다.

 우리는 항상 천재가 되기를 꿈꾼다. 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천재는 아무나 되는 것이 아니다. 꾸준히 관련된 지식을 공부하고 자신을 갈고닦는 가운데 천재성이 번뜩이게 되는거다. 누구나 모차르트가 될 수 있다면 그건 천재가 아니다. 바보지.... 우리가 열심히 자신을 갈고 닦으며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내가 앞으로 더 발전하기를 기대해본다. 좋은 책을 읽을 수 있어서 감사했다.  

관련글 링크 :
2011/06/25 - [토To의 도서관] - 열심히 공부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 공부의 판을 바꿔라
2011/07/01 - [토To의 도서관] - 혼자 다 하자 - 독학의 기술^^!!!! 
2011/01/29 - [토To의 도서관] - 우리는 삶 속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책으로 배우는 인생 '공부도둑' 
블로그 이미지

정선비

책과 언어, 음악을 통해 평화를 얻고 싶어하는 이의 소소한 일상 (강연, 출판 및 원고 문의 : elcshawn@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