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는 외국 유학을 가는 사람들이 많다. 영어를 잘 쓸 수 있도록 기본 실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유학의 결과도 꽤 좋다. 일단 다녀오면 말도 빨리 하는 것 같고 외국인과 대화도 막힘이 없다. 그래서 한국의 부모님들은 돈이 많이 들더라도 자신의 아이를 외국으로 보내는 것에 거부감이 없다.

 반면에 외국에 갈 수 있는 재력을 갖고 있지 못한 부모님들의 속은 시커멓게 탄다. 다른 아이들은 나가서 열심히 공부하고 유창한 외국어 실력을 만드는데 자신의 아이들은 그러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이들에게 최고의 교육을 제공해주지 못했다는 자괴감과 서민이라는 사회적 지위가 이들을 압박한다. 언제부터 이렇게 되었을까?

 솔직하게 말하면 외국어를 할 줄 아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의 격차는 크다. 회사에서든 개인적으로든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야 유리하기 때문이다. 영어를 할 줄 안다는 것은 세계를 대상으로 자신의 능력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그래서 우리는 외국어 학습에 많은 돈을 투자한다. 유학을 보내기도 하고 그렇지 못한 경우는 한국에서 여러 교재를 사서 공부한다. 이래저래 돈이 들어갈 데가 많다. 한명이 외국어를 잘 하려면 여럿 고생한다. 
 


 그런데 우리는 ‘외국어를 잘한다.’는 말의 기준을 명확히 해야 한다.
말이 빠르고 끊어지지 않는다고 해서 영어를 잘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영어를 끊어지지 않게 잘 말하고 발음이 좋으면 영어를 잘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조금만 깊게 생각해보면 이런 통념에 많은 오류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유창성은 외국어를 잘하는지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대화를 할 때 막히고 끊어지면 상대방이 싫어하고 대화를 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유창하게 하는 것만 가지고는 대화의 맥이 유지되기가 좀 어렵다. 상대방과 내가 갖고 있는 배경지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설명을 위해 짧은 영문을 첨부했다. 아래의 글을 참조해주기 바란다.

A Three-Part Series on the U.S. Housing Bust
 
DAY ONE
 
Boom
Forces converge to fuel the biggest American housing boom since the 1950s: plunging interest rates, exotic new Wall Street securities that flood the mortgage industry with cash, and easier loan packages for immigrants and others with less-than-stellar credit.

DAY TWO
 
Bust
Banks and other mortgage lenders notice weakness in the housing market. New houses sit unsold and foreclosures rise as people who bought homes with adjustable-rate mortgages see sharp spikes in their monthly payments. Central bankers and other watchdogs are caught by surprise.

DAY THREE
 
Aftermath
When subprime lenders implode, the contagion spreads quickly to Wall Street, which had packaged risky mortgage loans and sold the securities around the world. Investors panic that the housing collapse will reverberate through the rest of the economy.

 위의 글은 2008년도에 세계를 강타한 서브프라임 사태를 요약한 글이다. 이 글을 예로 사용한 이유는 무엇일까? 달랑 유창성 하나 가지고 이 사태를 설명하고 토론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주제를 자유롭게 논할 정도가 되려면, 관련지식이 풍부해야 한다. 그리고 이를 논리적으로 풀어내려면, 많은 양의 독서도 필수다. 내가 수업을 진행하는 대학교수라고 가정해보자. 핵심을 이야기하지 않고 겉에서만 도는 학생들의 긴 이야기가 내 성에 찰까? 아니면 말은 많이 안하고 어눌하지만 짧게 핵심을 찌르는 말을 구사하는 사람을 좋아할까? 당연히 대답은 후자다. 하지만 외국어의 경우 부모님들은 이 단순한 진리를 잊어버리고 말을 빨리 그리고 많이 하는 사람이 영어를 잘한다고 생각한다. 부모님 스스로가 아이의 정확한 영어실력을 판단할 배경지식이 없기 때문이다. 이는 영어 학습자 스스로가 깨닫고 해결해야 될 문제다. 앞으로 자신의 인생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런 문제는 미리미리 풀어두는 것이 좋다.

 영어를 막힘없이 하는 것은 물론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능력이 높은 외국어 수준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유창한 영어를 공부하기 위해서는 독서를 통한 다양한 배경지식습득이 필수다. 껍데기만 있는 영어는 하지말자. 차라리 유창하지 않더라도 핵심을 찌르는 논리적인 사고를 기르자. 유창성은 이후의 문제이다. 물론 논리적인 사고력이 바탕이 된 상태에서 영어를 잘 할 수 있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글을 읽는 학습자들의 건승을 기원한다. 다시 한 번 말한다. 영어는 누구나 다 잘할 수 있다.

관련 글 링크
2011/02/21 - [토To의 영어생각] - 영어에도 롤 모델이 있다.
2011/02/17 - [토To의 영어생각] - 영어는 발빠른 소식통이다 - 해외 뉴스로 전해듣는 세계정세
2011/02/12 - [토To의 영어생각] - 영작문 제대로 공부하는 법
2011/02/11 - [토To의 영어생각] - 달인에게 배우는 영어 공부비법
2011/01/19 - [토To의 영어생각] - 토종 한국인이 외국어를 어디까지 익힐 수 있을까?
2011/01/09 - [토To의 영어생각] - 영어대본 받아쓰기를 하는 이유

블로그 이미지

정선비

책과 언어, 음악을 통해 평화를 얻고 싶어하는 이의 소소한 일상 (강연, 출판 및 원고 문의 : elcshawn@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