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는 영어를 잘하는 사람들을 별종 취급한다. 카페에서 멋지게 토론하는 사람들에게서는 광채가 난다. 이들이 사는 세상은 나와는 동떨어져 있는 것만 같다. 어떻게 하면 저렇게 될 수 있을지 엄두를 내지도 못한다. 영어로 말을 잘하고 싶은데 방법은 잘 모르겠고 그냥 부러워만 할 뿐이다. 

그런데 우리가 생각하는 '영어 잘하는 사람'의 정의가 무엇일까? 여러가지 기준이 있을 수 있겠지만 대부분은 '영어를 막힘없이 유창하게 하는 사람'을 떠올린다. 그런데 문제는 이 기준이 매우 애매하다는 점이다. 유창하다는 것이 어느정도 수준인지 잘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개 사람들은 이 기준을 말을 하는 속도에 맞추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매우 잘못된 생각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기본적으로 언어는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의견을 다른 사람과 나누려면 내 이야기가 잘 들려야 한다. 명료하게 자신이 원하는 바를 말하고 상대방의 얘기를 들으려면 일단 말이 깔끔해야 하지 않겠는가? 말이 빠르면 효과적인 의사소통이 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 선입견에 사로잡힌 사람들의 숫자가 의외로 많다. '천천히 말하면 영어를 못하는 사람' 이라는 인식이 박혀있는 것만 같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매우 쉽다. 만약 우리가 다른 사람과 얘기를 하고 있다면 어떤 소리가 잘 들릴까? 당연히 천천히 또박또박 상대방을 배려해주는 대화가 더 좋다. 긴 문장보다는 짧은 문장이, 에둘러 말하는 것보다는 핵심을 찌르는 말이 더 힘이 있다. 대부분 한국사람들은 말을 할 때 이 점을 지키려 노력한다. 그러나 외국어만 배우면 우리는 이 법칙을 까맣게 잊어버린다. 

영어든 한국어든 대화가 되려면 다른 사람들에게 맞춰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들과 이야기 할 때에는 속도야 아무래도 좋지만 한국인 대부분은 영미권 사람들과 업무상에서 영어를 직접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 유럽, 동남아, 남미, 중국 쪽의 사람들과 거래를 하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이런 배려는 필수다. 

그렇기 때문에 처음에는 외국어를 정확하게 말하려는 연습을 해야 한다. 천천히 그리고 또박또박 하나씩 말을 할 수 있게 되면 그 다음에 말을 유창하게 할 수 있는 연습을 실시하는 것이다. 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이해할 수 있는 영어의 단위를 늘리는 일이다. 정철어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정철 원장은 이를 '청크'라는 개념으로 표현한다. 

처음에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영어단위는 '단어' 수준이다. 재미있는 것은 영어를 연습하다보면 이 단위가 조금씩 확장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는 점이다. 'I……went……to……my house.'라고 띄엄띄엄 말하던 상태에서 'in the parking lot.' 이나 'to achieve my goals, I have to ……' 같은 의미단위를 조금씩 활용한다. 

당연히 내가 활용할 수 있는 덩어리의 범위가 커지면 영어가 잘 들리고 말도 빨리 할 수 있다. 내가 활용할 수 있는 청크단위를 늘리기 위해서는 영어로 된 문장을 읽고 통으로 암기하는 방법이 유일하다. 글로 써서 암기하는 것이 아니라 입으로 낭독하며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도록 혀를 훈련시키는 것이다. 하루에 1시간 이상 노력하면 1년 후 원하는 수준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니 제발 영어책을 펴고 서당에 다니는 학생들처럼 큰 소리로 읽자.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블로그 이미지

정선비

책과 언어, 음악을 통해 평화를 얻고 싶어하는 이의 소소한 일상 (강연, 출판 및 원고 문의 : elcshawn@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